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에 대해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북한의) 대변인이라고 하는 것 아닌가.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한국당을 겨냥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발언한 데 대해 반격을 가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에 헌화한 후 연설에서 “이 정부가 저희들을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하고 있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니냐”며 “내가 독재자의 후예라는 대통령 발언은 말도 안 된다. 황당해서 대꾸도 안 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내놨다. 황 대표는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미사일이라고도 말하지 못한다”며 “새총을 쏘는 것도 발사고, 돌팔매질하는 것도 발사 아닌가. 북한이 새총을 쏜 것도 아니고 발사체가 무엇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정부가 안보에는 관심이 없고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남북군사협정을 체결했다”며 “우리가 군사 훈련하려고 하면 북한에 신고해야 한다. 그게 무슨 훈련이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이 5당 면담을 하며 북한의 식량 공급 문제를 논의하자고 한다. 지금 그런 것을 논의할 때인가”라며 “저는 단독회담을 하자고 하는데 그것은 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