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화재개 메시지에 北 아직 답 없어…美, 北 대화 트랙 복귀 바라"
"트럼프 6월 방한 한미간 면밀 협의…자동차 관세 부과 안 되도록 지속 노력"
정부, 北 인도적지원·개성공단 입주기업인 방북승인 관련 美측과 지속 협의해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윤제 주미대사는 17일(현지시간) 두 차례에 걸친 북한의 최근 발사와 관련, "결국 북한이 대화를 원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그런 방식으로 표현한게 아닌가 추측해 본다"고 말했다.

조 대사는 이날 워싱턴DC의 주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러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뚜렷한 외교행보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지만, 하노이 정상회담과 그 이후 한미의 입장에 대해 자신들의 불만을 표출하면서도 일정한 선을 넘지 않으려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 북미 교착상황과 관련, "아직 북미 대화에 있어 특별한 진전은 없는 것 같다"며 "미국측은 계속 북측에 대화 재개의 매시지를 보내고 있고, 북측은 아직 답이 없는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걸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두차례에 걸친 북한의 발사와 관련해서도 미측은 차분히 대응하면서 북측이 대화 트랙으로 복귀하길 바라고 있고, 이는 우리측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조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방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2017년 11월에 이은 두번째 방한으로, 아직 구체적 일정에 대해 정해진 바 없고 이제부터 양국간 협의를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한달 이상 시간이 있으므로 미측도 이제 구체적 일정과 행사 등에 대해 구상하기 시작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백악관에 들어가 미측 당국자들과 구체적 일정 및 계획에 대해 앞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주미대사관으로선 6월 말 방한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한미간 협의를 면밀히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25% 고율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 연기하겠다고 발표한데 대해 "사실상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 부과 결정을 6개월간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며 "어떤 나라에 대해서도 명시적으로 면제한다는 언급은 없었으나, 협상 대상국으로서는 유럽연합(EU)과 일본만을 명시적으로 적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협상을 타결한 국가로서 232조의 조치 대상이 돼선 안된다는 입장을 미측에 지속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라며 "조치의 부과가 연기된 만큼, 앞으로 한미간 현안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한국에 최종적으로 부과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하는 한편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이후 처음으로 자산점검을 위한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한 것과 관련, 우리 정부는 그동안 간헐적으로 미국과 협의해오다 최근에 상황들을 고려해 미국 측과 많은 논의를 하며 지속적으로 협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측은 미국측과 충분히 논의했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