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달창’ 발언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극우·막말 프레임을 씌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1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막말 논란과 이에 대한 여당 공세에 대해 “자기들에게 불리한 용어는 극우가 사용하는 나쁜 용어라는 프레임을 씌워 막으려는 것”이라며 “전체주의의 시작이고 표현의 자유 탄압”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대구에서 (달창) 발언을 할 때 그 단어의 뜻을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를 표현하는 용어 정도로 생각했다”며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도 이 표현의 뜻을 묻는 검색어가 올라갔다. 일반 국민들도 비하 용어라고 생각 못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달창은 문재인 대통령의 팬클럽인 ‘달빛기사단’을 성매매 여성에 빗대 폄훼하는 표현이다.

전날 김현아 원내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한 것에 대해서도 “민주당이 사이코패스를 의학적 용어라고 변명하자 그렇다면 우리도 문 대통령에 대해 뭐라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사이코패스 발언은 지상파 중 KBS는 보도하지 않고 MBC만 했다. 하지만 어제 김현아 의원의 발언은 KBS, MBC가 다 보도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막말에 대한 공세는) 민주당과 민주노총이 장악한 언론, 민주당의 정보원이 있다는 포털사이트가 함께하는 공동 작품”이라며 “반(反) 정부, 반(反) 권력 목소리를 조기차단하기 위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