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의 사퇴 요구 거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6일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바른정당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제기된 당대표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당선 전부터 손 대표 퇴진을 주장해온 오신환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되면서 사퇴 압박이 커지자 이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손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 여러분이 만들어준 중도개혁 정당 바른미래당을 손학규가 기필코 지켜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제의 원내대표 선거는 의원의 국회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의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다”며 “저는 대표로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새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 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가 사퇴 의사가 없음을 거듭 밝히면서 당 주도권을 둘러싼 당내 계파 간 ‘강 대 강’ 대치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총선을 대비해서는 외부 전문가와 일반 국민을 중심으로 한 ‘혁신 위원회’를 설치하고 논의되는 내용을 토대로 한 ‘총선전략기획단’을 가동할 방침이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