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더불어민주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16일 나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지금은 민생이 어려움에 처해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과정에서 무리하게 강행하는 부분에 있어서 민주당이 사과하고, 나 원내대표가 흔쾌히 받아주시면 국회 정상화 물꼬가 트일거라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께서 바른미래당에서 굉장히 합리적인 목소리를 내시고, 파국을 가는 과정에서 바른 말씀을 해주셨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며 “나라가 어렵고 실업률 통계 최악인데 우리가 국회를 제대로 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제대로 잘 열어서 본연의 역할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