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30대 대변인 '파격' 기용 주인공
KBS 아나운서 근무 시절, 시인 아내로 유명세
2017년, 문재인 대통령 선거캠프 합류
고민정 새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새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신임 대변인의 이력이 주목받고 있다.

청와대는 25일 신임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을 임명한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고민정 대변인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로 그동안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뛰어나고 충실하게 업무를 수생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고민정 아나운서/사진=한경DB

고민정 아나운서/사진=한경DB

고민정 대변인은 2004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해 13년 동안 방송인으로 활동했다. 아나운서 시절에도 2005년 희귀병인 강직성 척수염을 앓는 조기영 시인과 결혼해 관심을 받았다. 고민정 대변인과 조기영 시인 부부는 희귀병 유전 위험을 극복하고 아들과 딸, 두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고 있다.

고민정 대변인은 '무한지대 큐', '생로병사의 비밀', '국악한마당', '소비자 리포트' 등을 진행하며 이름을 알리던 중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 합류하며 KBS를 퇴사했다. 당시 남편 조기영 시인은 자신의 블로그에 "당신을 문재인에게 보내며"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고민정 대변인의 새 도전을 응원했다.

조기영 시인은 "근래 나는 당신이랑 비슷한 느낌을 가진 한 남자를 만났소. 아나운서가 된 뒤에도 사랑을 지킨 당신처럼 고시 합격 뒤에도 사랑을 지킨 사람, 이름 때문에 어렸을 때 별명이 문제아였다지. 저 밑 변방에서 올라와 요즘 한국의 중심을 흔들고 있는 문제아. 기득권의 골칫덩이... 그의 이름은 문재인"이라며 "꽃길만은 아닐 그 길에 당신의 건투를 비오"라는 글로 고민정 대변인에게 기운을 전했다.
고민정 대변인/사진=KBS

고민정 대변인/사진=KBS

문재인 캠프 일반인 영재 영입 1호였던 고민정 대변인은 당선 이후 2년여 동안 대통령 비서실 소속 부대변인으로 일하면서 존재감을 발휘해왔다. 페이스북 라이브방송 '1130 청와대입니다'를 진행하며 대국민 소통 역할을 했고, 주로 김정숙 여사와 관련한 행사 참석과 홍보를 전담해왔다. 대통령의 주요 외부 행사에서의 '단골 사회자'기도 했다.

지난달 29일 김의겸 전 대변임이 청와대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사직한 후 신임 대변인직에 일간지 논설위원급 경력을 갖춘 언론인이 임명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30대 여성인 고민정 대변인이 기용되면서 "파격 인사"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아나운서 출신 인사가 청와대 대변인으로 발탁된 건 참여정부 당시 송경희 전 KBS 아나운서에 이어 두 번째다. 또 이명박 정부 초기 MBC 방송기자 출신이자 현 MBN 특임이사인 김은혜 대변인이 있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