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 균열 조짐에 美 '경고장'
북한의 석유류 불법환적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한국 선적 ‘루니스(LUNIS)’.  /선박 정보 사이트 ‘베셀 파인더’ 캡처

북한의 석유류 불법환적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한국 선적 ‘루니스(LUNIS)’. /선박 정보 사이트 ‘베셀 파인더’ 캡처

정부는 미국 재무부가 발표한 불법환적 의심 선박 명단에 오른 한국 선적 ‘루니스’호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루니스호는 그간 한·미 간 예의주시해온 선박이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여부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업계에 미 재무부가 발표한 지침에 대해 주의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미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루니스호가 북한의 정제유 및 석탄 불법환적에 연루됐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북한과 관련한 중국 선박에 유류를 공급했다는 혐의로 지난해 9월 26일 여수항에 입항한 루니스호에 ‘출항보류’ 조치를 내리고 세관당국이 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당시 확실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해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고, 해양수산부도 출항 보류를 해제해 정상 운항 중이다.

북한 전문가들은 ‘혐의없음’ 판정이 내려진 루니스호를 미국이 ‘블랙리스트’에 올린 것은 한국 정부에 “대북제재에서 이탈하지 말라”는 경고를 내렸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외교부도 이번 주의보 갱신을 계기로 관세청과 해양수산부 등 관계 부처와 함께 루니스호에 관한 추가 정보를 수집하고 혐의 확인에 나설 계획이다.

루니스호 선사인 에이스마린 관계자는 이날 “북한과의 거래에 관련되지 않았다”고 적극 해명했다. 루니스호는 2017년 9월부터 D사에 2년간 대선 계약을 맺고 임대 중이며 D사는 루니스호를 다시 싱가포르 업체에 대선해 실제 운용은 싱가포르 선사가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