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방문한 문대통령 "할랄·한류 결합이 새 시장 창출 첫 단추"

말레이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현지시간) 쿠알라룸푸르 최대 규모인 원우타마 쇼핑센터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한류·할랄 전시회'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한류와 할랄(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을 매개로 양국의 교류를 강화하기 위한 행사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전시회에는 신세계푸드·삼양식품·정관장 등 23개사가 참석해 150여종의 한류 관련 제품 및 할랄인증을 받은 식품·화장품 등 소비재를 전시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할랄 산업의 잠재력이 크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를 일찍 육성해 온 말레이시아의 혜안을 높이 평가했고, 한류·할랄의 결합이 새로운 시장 창출의 첫 단추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文대통령, 한류·할랄전시회 참석…시장 진출방안 모색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 속담에 '알지 못하면 사랑할 수 없다'고 한다.

말레이시아 국민에게 한국을 알게 하고 양 국민을 더 가깝게 하는 원동력이 바로 한류"라며 "저는 이 전시회에서 두 나라 경제협력의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또 "할랄 산업의 허브 말레이시아와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한류가 만나 협력하면 세계 할랄 시장 석권도 가능하다"며 "거대한 할랄 시장에 양국이 협력해 공동 진출하면 서로 윈윈하는 경제협력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7월 이곳 원우타마 쇼핑센터에 한류타운이 완공된다"며 "한류·할랄을 위한 두 나라 기업의 협력을 실현하고 글로벌 할랄 시장 창출을 이끌어 가는 플랫폼이 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내년은 양국 수교 60년"이라며 "두 나라는 지금까지 협력을 토대로 문화와 경제가 함께 어우러지는 새로운 상생 발전의 시대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번 전시회가 한류·할랄과 관련한 한국 기업에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류 관련 기업 입장에서 보면 말레이시아는 인구가 3천200만명에 달하는 데다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1만 달러를 넘는 아세안 시장 선도국으로, 한류 소비재의 아세안 진출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협력 가치가 크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文대통령, 한류·할랄전시회 참석…시장 진출방안 모색

할랄 관련 기업 입장에서도 말레이시아는 세계 유일의 국가 할랄 인증제 시행 국가일 정도로 관련 산업을 선도하는 중요한 국가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는 "세계 할랄 시장 규모는 약 2조 달러에 달하고 2022년에는 3조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잠재력이 크다"며 "이번 전시회는 말레이시아와 글로벌 할랄 시장 공동진출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한국의 한류와 말레이시아의 할랄이라는, 양국이 강점을 가진 분야를 결합했다는 점이 특징"이라며 "한국 기업의 해외 진출 전략에 있어 좋은 선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행사에서는 할랄인증 라면·딸기 시식회 등도 열렸고, 양국 인사들이 할랄인증 식재료로 대형 비빔밥을 만드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文대통령, 한류·할랄전시회 참석…시장 진출방안 모색

한국 정부에서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코트라 권평오 사장 등이 참석했고, 말레이시아에서는 떼 레옹 얍 상공회의소 회장 겸 선수리아 그룹 회장, 테오 치앙 콕 말련 쇼핑몰협회장 겸 원우타마 회장 등이 참석했다.

배우 하지원과 이성경, 아이돌 그룹인 'NCT 드림' 등도 자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