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일 새벽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평양에 도착했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1면에 게재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일 새벽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평양에 도착했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1면에 게재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미북정상회담 등 베트남 공식 방문을 마치고 5일 새벽 귀환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 사회주의 공화국에 대한 공식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3월 5일 전용열차로 조국에 도착했다"며 "새벽 3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전용열차가 평양역 구내에 서서히 들어섰다"고 전했다.

통신은 "제2차 조미(북미)수뇌회담과 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에 대한 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돌아오시는 최고영도자 동지를 맞이하기 위해 역 구내에 달려 나온 군중들은 최고영도자 동지께 축하의 인사를 드릴 시각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소개했다.

평양역에서는 의장대 행사가 있었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당·정·군 간부와 북한 주재 베트남 대사관 관계자들이 김정은 위원장을 영접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환영 군중의 환호에 답례하면서 "사랑하는 전체 인민들에게 따뜻한 귀국 인사를 보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1면에 관련 기사와 함께 김 위원장이 간부들과 악수하는 사진 등 4장을 게재했다.

노동신문에 게재된 평양역 사진에는 김 위원장의 도착 시간이 오전 3시 8분으로 나와 있어 김 위원장은 베트남 현지시간으로 2일 오후 12시 38분(한국시간 오후 2시 38분)께 동당역을 떠난 지 약 60시간 30분 만에 평양에 도착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3일 오후 전용열차로 평양역을 출발해 집권 후 열흘간의 최장기 외유에 나서며 정권의 명운을 건 '승부수'를 던졌지만,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합의 채택에 실패하면서 큰 성과 없이 평양으로 귀환했다.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로 왕복 7,600㎞를 달려 베트남을 오갔으며, 하노이에 머무른 시간은 대략 '100시간'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