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 "문 대통령, 그 자신감 어디서"…신년 기자회견 질문 갑론을박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진행된 가운데 한 기자의 질문내용과 태도가 도마위에 올랐다.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는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기자단과의 질의응답에서 "대통령님,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겁니다.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습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김 기자는 이어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이와 관련해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시고 계셨는데요. 그럼에도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서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고요.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습니다"라고 질의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눈에 띄게 굳어진 표정으로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라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라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드렸기 때문에 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자유로운 기자회견 형식을 빌어 정부가 추진을 계획 중인 올해의 대북방안, 경제 정책등에 관해 설명했다.
김예령 기자 "문 대통령, 그 자신감 어디서"…신년 기자회견 질문 갑론을박

신년 기자회견 이후 김예령 기자의 질문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기자라지만 대통령에게 저런 식으로 말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매너가 없었다", "싸가X없고 무례했다", "최소한의 예의는 갖춰라"라고 비판했다.

반면 "내가 말하고 싶은 것도 저것이다. 속이 시원하다", "다들 뻔한 질문만 하는데 신선했다"라는 반응도 나왔다.

김 기자가 소속된 경기방송 홈페이지 관련 기사에는 비난 댓글이 쇄도했다. 김 기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질의 전 자신의 소속을 밝히지 않은 유일한 기자였다. 그러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였다"고 추가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