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국민소통 부족한 부분 많아…더 많은 말씀 듣겠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1일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바쁘게 달려오면서도 국민들과 소통하기 위해서 정부 나름대로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만, 부족한 부분이 많았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숭실대에서 열린 숭실평화통일연구원 추계 학술대회 축사에서 이렇게 말한 뒤 "앞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남북관계를 지속 가능하게 발전시켜 나가는 길에 보다 많은 국민들의 말씀을 듣고 함께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국민의 공론을 모아 '통일국민협약'을 체결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 한반도 정책의 중요한 과제"라며 "지난해부터 정부는 시민사회와 협력하여 통일문제에 대한 사회적 대화의 틀을 만드는 작업을 추진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처음 시작할 때에는 이념과 지역, 세대 간 양극화가 심한 남북문제에서 대화가 성과를 거둘 수 있겠느냐는 의문이 있었다.

오히려 남남갈등을 더하게 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고 돌아봤다.

조 장관은 "그러나 사회적 대화를 진행하신 분들과 참여하신 분들 모두가 존중과 경청을 바탕으로 한 대화를 통해서 서로의 입장을 이해할 수 있었고 생각의 차이도 좁힐 수 있었다고 말씀해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견해가 다른 사람들이 공통점을 찾아 나가고 서로의 생각을 나누면서 다양성을 더해나갈 때 남북관계도, 통일정책도 더욱 풍부해지고 지속 가능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