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대표 취임 100일 회견
"盧정부 부동산 실패, 김수현 책임"
정동영 "선거제 개혁 없이 예산안 협조 못해"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사진)는 12일 “선거제도 개혁 없이 예산안 통과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주를 시작으로 예산안 심사가 본격화되는데 두 보수 야당이 강경한 입장이어서 평화당이 협조하지 않으면 정부 여당 뜻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예산안 처리를 선거제도 개편의 지렛대로 삼겠다는 것이다. 그는 “국회의원 선거제도를 바꿔 국민 주권이 확대되고 사표 없이 대의기관인 국회에 반영될 수 있도록 온건 다당제를 실현해야 한다”고도 했다.

정 대표는 ‘경제 투톱’ 교체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홍남기 새 경제 사령탑이 잘해주길 바라지만,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정책전환을 촉구한다”고 했다. 특히 “노무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중심에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표는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바로잡기 위한 방법으로 아파트 후분양제와 분양원가 공개, 분양가 상한제, 보유세 강화, 부동산 가격공시제도 개혁 등을 제시했다.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해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복사판이다. 차라리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전이 전북 입장에서 옳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태양광은 이 전 대통령의 그림인데 이것을 부활시키면서 규모를 두 배로 키웠다”며 “독재 시대 때는 가능한 이야기인지 모르지만, 지금은 절차를 지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