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가 만든 당과 어떻게…"
한국당의 통합론 정면 반박

김병준 "국정 바로잡는 게 중요"
보수통합 필요성 계속 강조
"나갈 사람은 나가라"…보수통합론에 발끈한 손학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사진)가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연일 불지피고 있는 ‘보수통합론’에 강공 대응으로 전환하는 모습이다. 손 대표는 15일 “한국당은 통합을 얘기할 자격이 없다. (당내에서) 나갈 사람은 나가라”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을 겨냥해 “바른미래당과 통합하자는 것은 막말로 웃기는 이야기”라고 직격탄을 가했다. 그러면서 “어떤 기준으로 쇄신할지에 대한 지침 하나 없이 통합만 얘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며 “박근혜가 만들고, 박근혜를 탄핵시킨 그런 정당과 어떻게 통합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손 대표는 당내 의원들이 동요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의식한 듯 “우리 당에서 (한국당으로) 꼭 가야 할 사람 있으면 가라”고 말했다. 이어 “개혁보수를 할 사람은 많다. 우리가 중심을 잡을 것”이라며 한국당이 아니라 바른미래당이 중심이 된 정계 개편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 대표는 한국당 인적 청산을 주도하며 보수 통합의 기수 역할을 하고 있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전원책 변호사도 정조준했다. 그는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는) 전 변호사에게 미루지 말고 (김병준 위원장이) 자기 책임하에 당을 바꿔야 한다”며 “평론가 한 명 데려다 놓고 다 맡기느냐”고 꼬집었다.

반면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도 보수통합의 당위성을 설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여권·내각의 국정수행능력이 상당히 떨어진 상황에서 야권이 제각기 분열되는 것이 옳은가”라며 통합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어디가 중심이 되든 국정을 바로잡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조강특위도 이날 별도의 입장문을 내고 “새로운 보수주의·자유주의자에게 문호를 열어야 한다”며 “(당협위원장 심사 과정에서) 선수(選數)와 그 어떤 경력도 감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