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일자리 대책 회의
생활형 SOC 예산 조기 집행
고용위기지역 대책 내놓기로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긴급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참석자들과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 이 총리, 이 대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긴급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참석자들과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 이 총리, 이 대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오는 12일 9월 고용동향 발표를 앞두고 긴급 일자리 대책 회의를 소집했다. 도서관·체육시설 등 생활 밀착형 사회간접자본(SOC) 시설 예산 집행으로 단기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장 폐쇄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대한 투자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8일 “고위 당·정·청은 최근 2~3개월 동안 고용 상황이 부진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이를 엄중히 인식하고, 긴장감을 갖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회의에선 △이른 시일 내 단기 일자리 창출 △지역투자를 통한 투자 활성화 △혁신성장 가속화 △시장기업의 활력 제고 등에 합의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내년 예산에 배정된 생활밀착형 SOC 자금을 조기 집행해 단기 일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울산 등 고용·산업위기지역을 살리기 위한 일자리 대책도 내놓을 방침이다. 그는 “이 지역 산업이 매우 안 좋기 때문에 특단의 투자 활성화 대책 등을 총리실을 중심으로 내놓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정치권에선 12일 발표되는 9월 고용 동향의 심각한 부진이 이날 긴급 고위 당정청회의를 소집한 주된 이유로 보고 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9월 고용 동향은 8월보다 녹록지 않다”며 “(취업자 수가 마이너스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