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 11시10분께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 서명식이 예정됐다”며 “우리 측은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북측은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마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임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윤 수석은 “두 정상은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합의문에 서명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라며 “정확한 시간은 예정돼 있지만 변경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평양공동취재단/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