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이용호·폼페이오 참석
北, 남북 장성급 회담 먼저 제안
미군 유해 송환 후 대화에 속도
북한이 미군 유해 송환 후 남북한, 미·북 회담에 다시 속도를 내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올 하반기 종전선언을 이끌어내기 위한 대화 국면을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교당국자는 29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북·미 대화의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유일하게 매년 참석하는 다자 회의체 ARF에서 남·북·미 3자 외교장관 회동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올해 ARF는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이 자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용호 북한 외무상,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참석해 양자 또는 3자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높다. ARF에서 남북 외교장관 회담이 열린 건 2000년 북한이 가입한 후 네 번에 그쳤다. 그나마 2007년 이후에는 한 번도 열리지 않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과의 외교장관 회의를 원하지만 아직 일정이 정해진 건 없다”고 전했다.

31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도 이례적으로 북한이 먼저 제안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두 번째로 열리는 군사회담이다.

이번 군사회담에서 북한은 종전선언을 비롯한 자체 의제를 들고나올 가능성이 높다. 우리 측에선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지대화를 위한 공동경비구역(JSA) 시범 비무장화, DMZ 내 초소 병력 및 화기 철수, 6·25전쟁 전사자 유해 공동발굴 등의 의제를 제안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대북제재 유지 기조를 재확인했다. 유엔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스웨덴의 칼 스카우 유엔대표부 대변인은 지난 26일 “안보리가 요구한 조건을 충족할 때까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는 유지돼야 하며 완전히 이행돼야 한다는 게 스웨덴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