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3일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보도에 대해 "노회찬 의원이 편히 쉬시기를 빌겠다"고 애도하며 예정됐던 SNS 생방송을 취소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늘 아침에 가슴 아픈 일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오늘 11시 50분에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청원 답변 일정도 취소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당초 이날 오전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 SNS 생방송에 출연해 '대통령 힘내세요'라는 청원에 답변하려 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진보정치의 상징, 故 노회찬 의원의 명복을 빈다"고 입장을 냈다.

백 대변인은 "어떤 말로도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슬프고 충격적인 일이다"라면서 "노회찬 의원은 우리나라 진보정치의 상징으로서 정치인이기 이전에 시대정신을 꿰뚫는 탁월한 정세분석가이자 촌철살인의 대가였다. 1990년대 초부터 진보정치의 희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던 진보정당 역사의 산 증인이었고, 뛰어난 대중성을 바탕으로 많은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노회찬 의원이 지향했던 진보와 민주주의 가치들은 후배 정치인들이 그 뜻을 이어받을 것이다"라고 애도했다.

앞서 경찰은 노회찬 의원이 이날 오전 9시38분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현관 쪽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