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모디 총리 제안, 인도 국민과 직접 만나자는 취지로 이해"
인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나렌드라 인도 모디 총리와 간디 기념관을 방문한 뒤 지하철을 이용해 다음 행사 장소인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으로 이동하다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나렌드라 인도 모디 총리와 간디 기념관을 방문한 뒤 지하철을 이용해 다음 행사 장소인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으로 이동하다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준공식 행사에 참석하러 가는 길에 의전 차량 대신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함께 지하철을 타고 이동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델리에 있는 간디 기념관을 모디 총리와 함께 관람한 뒤 각각 모터케이드(주요 인사를 태운 차량들이 천천히 나아가는 행렬)를 타고 뉴델리 인근 아타르프라데시 주에 위치한 삼성전자 노이다 신(新)공장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모디 총리가 번디하우스 역에서 보태니컬가든 역까지 11개 정거장을 지하철을 이용해 이동하자고 전격 제안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자연스럽게 인도 국민과 접하게 됐고 이동 중에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또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참모들도 함께 지하철로 이동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모디 총리가 친교 예우 차원에서 지하철을 타고 가자고 깜짝 제안했다. 지하철에서 인도 국민과 직접 만나자는 취지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양국 정상은 간디 기념관에서 차량을 이용해 지하철역까지 간 뒤 환승했으며, 마지막 역에서 내린 뒤에는 다시 차량에 탑승해 노이다 공장까지 이동했다"고 덧붙였다.

두 정상이 이용한 지하철은 지난 2008년 현대 로템이 납품한 280량 가운데 하나였으며 이동 구간의 철로 건설에는 삼성물산이 일부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삼성전자의 세계 최대 휴대전화 생산공장의 준공을 축하하기 위해 노이다 신공장에 도착했고, 이 자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났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한국 기업이 건설한 지하철을 타고 환담하며 환호하는 시민들과 인사를 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한국 기업이 건설한 지하철을 타고 환담하며 환호하는 시민들과 인사를 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