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HAP PHOTO-2744>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소상공인 정책제안 전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5.25
    mtkht@yna.co.kr/2018-05-25 11:35:47/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소상공인 정책제안 전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5.25 mtkht@yna.co.kr/2018-05-25 11:35:47/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서 만나 2차 정상회담을 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27일 “한반도 평화를 향한 의지와 신뢰를 재확인한 파격적인 남북정상회담”이라고 논평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추진 과정에서 야기된 오해와 갈등 등으로 시계제로인 상황을 직면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 노력으로 꺼져가던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본격적인 탄력이 붙었다고 평가한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행보에 야당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의 이름으로 이날 오전 11시 30분에 예정된 기자간담회를 취소하고 홍준표 당 대표가 오후 4시에 직접 주재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6월 12일 미·북 정상회담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해지면서, 6월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홍 대표는 지난 2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북 정상회담 취소 서한과 관련, “이번 미북회담의 취소 배경에는 트럼프가 문재인 정권을 믿지 못하겠다는 것과 중국의 태도, 북한의 태도변화에 기인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2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됐다는 보도 직후 “한 나라의 지도자로서 너무나 가벼운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그러면서 “배석자가 거의 없이 장시간 김정은과 대화했는데, 그 내용에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운명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내용이 포함돼 있을 것”이라며 “이번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미국과 얼마나 소통을 한 연후에 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