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격전지' 경남지사 후보, 관훈클럽서 첫 대면토론

김경수 "드루킹 사건, 떳떳하다"
"보좌관 못 살핀건 국민께 죄송"

김태호 "국정농단 책임 통감"
"경남 살리는데 사력 다할 것"

'문재인·홍준표 대리전' 평가에
김경수 "어느정도 타당한 면 있다"
김태호 "동의하기 굉장히 어렵다"

영남권 신공항 놓고 설전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왼쪽)와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가 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경남지사 후보 관훈토론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왼쪽)와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가 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경남지사 후보 관훈토론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가 첫 대면토론을 펼쳤다. ‘문재인 적통론’을 앞세운 김경수 후보와 ‘문재인 심판론’을 내건 김태호 후보는 위기에 빠진 경남 경제를 살릴 적임자를 자처하며 날카로운 공방을 벌였다.

두 후보는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나와 경남지역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며 난타전을 벌였다. 김경수 후보는 “경남에 새로운 상상력을 가진 새로운 사람이 꼭 필요하다”며 “누가 경남을 제대로 살릴지, 그 속에서 경남도민들의 운명을 바꿀 사람이 누굴지를 선택할 수 있는 선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태호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독주는 국가도 국민도 불행하게 만든다”며 “야당 도지사로서 전국 최고 수준의 경제성장률을 이룩한 경험과 ‘성장 DNA’를 복원해 위기의 경남을 살리는 데 사력을 다하겠다”고 맞불을 놓았다.

이번 선거는 두 후보의 2012년 총선(경남 김해을) 이후 6년 만의 ‘리턴 매치’다. 두 후보는 ‘드루킹(인터넷 댓글조작) 사건’과 ‘국정농단’ 등 자신의 아킬레스건에 대해서는 정면돌파 전략을 택했다. 김경수 후보는 드루킹 사건에 대해 “(금품을 받은) 보좌관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부분에 대해선 국민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이 사건에 대해서는 지금도 떳떳하고 거리낄 것이 없다”고 적극 해명했다. 특검 대상에 대해서도 ‘지난 대선 당시 댓글’도 수사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며 무죄를 자신했다.

드루킹 사건으로 출마 포기를 고심하다 돌아선 배경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과 당에 누가 되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야당의 부당한 정치 공세에 굴복하는 것이 거꾸로 누가 되는 것이라 보고 당당하게 정면돌파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김태호 후보는 박근혜 정부 당시 새누리당 최고위원으로 활동한 이력이 도마에 올랐다. 그는 “당시 최고위원으로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보수가 이제 궤멸 상태에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국무총리로 지명됐다가 각종 의혹이 제기돼 자진사퇴한 데 대해서는 “사실 ‘40대 총리’라는 게 욕심이 났었다”며 “하지만 당시 공부도 안 돼 있었고 내공도 제대로 안 쌓였었다. 그때 (총리로) 인준됐으면 오히려 국민에게 피해를 줬을 것”이라고 자세를 낮췄다.

두 후보는 이번 선거가 문 대통령과 홍준표 한국당 대표의 ‘대리전’이라는 평가에 관해서는 대조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태호 후보는 “질문 자체가 오히려 과거로 돌아가자는 얘기다. 동의하기가 굉장히 어렵다”며 “경남의 미래를 위해서는 진보와 보수, 여야를 뛰어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의 과격한 발언 등에 대해서는 “표현이 거칠었고 많이 나갔다는 느낌”이라며 “한국당이 이런 모양으로 가서는 미래가 없다. 정신 못 차리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 김경수 후보는 “어느 정도 타당한 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대한민국 성공에도 대단히 중요한 만큼 여소야대 국면에서 안정적으로 국정을 이끌기 위해서는 지방선거가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무상급식 등 지역 현안과 관련해서도 설전을 벌였다. 김태호 후보는 무상급식에 대해 “보수·진보 논리가 아니라 교육적 차원에서 바라봐야 한다. 과거에는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한 적도 있지만 고민 끝에 생각을 바꿨다”고 밝혔다. 홍 대표가 경남지사 시절 무상급식을 중단하면서 돌아선 경남 민심을 잡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이미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난 영남권 신공항에 대해서는 ‘결정된 사항을 내실 있게 집중해야 한다’는 김태호 후보와 ‘입지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김경수 후보의 의견이 엇갈렸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