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자회담 복귀 의사' 보도에
靑 "북미회담 등 해보고 판단"
미국도 "6자보다 비핵화 초점"
청와대는 6일 북한 비핵화를 논의할 ‘6자회담’ 재개 여부에 대해 “남북한 및 북·미, 남·북·미 정상회담까지 한 뒤 필요하면 6자회담으로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최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밝혔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 “정부가 6자회담을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6자회담이 도움이 될지 안 될지는 남북, 북·미, 남·북·미 정상회담까지 해보고 나서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관련국들로부터 조금 더 안전한 장치가 필요하다 싶으면 6자로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순서상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미국도 6자회담보다는 북한 비핵화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캐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북한의 6자회담 복귀 가능성에 대해 “협상이 비핵화 목표를 향한 구체적 조치로 이어지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미가 ‘6자회담’ 재개 여부에 미지근한 반응을 보인 데는 다자 논의의 틀을 통해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려 했으나 실패했던 과거 사례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과거 6자회담 틀을 통해 9·19 공동성명, 2·13 합의 등이 도출됐으나 북한 비핵화로 이어지지 않으며 ‘회담 무용론’이 제기된 바 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