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6일 “김정은 위원장이 처음부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문제를 6자회담에 올려서 6자의 틀 안에서 해결하겠다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남북·북미정상회담과 가능하다면 남북미 정상회담까지 한 후 필요하면 6자회담으로까지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김정은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6자회담 복귀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전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한 반응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국들로부터 조금 더 안전한 장치, 개런티(보증)가 필요하다 싶으면 6자로까지 확대될 수 있을 것이다. 순서상의 문제인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6자회담을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 아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정상회담까지만 이야기했다”며 “6자 회담이 도움이 될지 안 될지는 남북·북미·남북미 정상회담까지 해보고 나서 판단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은이 시 주석에게 6자회담 복귀에 동의한다는 뜻을 전한 데 대해 일각에서는 비핵화 프로세스를 지연시키려는 의도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 관계자는 “진행 과정에서 러시아나 일본, 중국이 자신들의 역할과 몫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겠나”라며 “그것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6자가 될지, 4자가 될지 판단해봐야 한다”고 했다.

오는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의제에 대해서는 “어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논의했으나, 결정은 못 하고 다듬어가는 과정”이라며 “남북 고위급회담에 내놓을 안을 다듬는 중”이라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