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올해 첫 순방지인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40분 성남시 공군기지 서울공항에 전용기편으로 도착했다. 지난 22일 올해 첫 순방을 떠난 이후 5박7일만이다.

이날 공항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이 마중 나왔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문 대통령을 영접했다.

문 대통령은 각각 아세안과 중동 핵심국인 베트남과 UAE에서 외교 저변을 넓히고, 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군사협력 이면합의를 놓고 갈등을 겪었던 UAE와는 문 대통령 방문을 계기로 잡음을 봉합, 양국 협력을 특별 전략 동반자 관계로 높였다.

문 대통령은 국정으로 복귀에 밀린 업무를 처리할 예정이다. 우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다는 사실이 공식 확인되면서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제 설정등이 변수로 떠올랐다. 김정은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만남이 29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논의될 정상회담 의제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26일 UAE 아부다비 현지에서 전자결재로 개헌안을 발의했던 문 대통령은 귀국 이후에도 당분간 개헌안 통과를 위한 야권 설득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이 다음달 임시국회에서 개헌안 추진 당위성을 직접 설명할 수도 있다.

문 대통령은 임종석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보고를 수시로 받으며 정상회담 준비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5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의 대북라인이 초강경파 위주로 새롭게 짜인 부분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