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22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위원장의 인재영입이 참 독특하고 기이하다"고 밝혔다.

김효은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으로 복귀한 안철수 위원장의 영입 야심작 2탄이 공개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안 위원장이 발표한 인재영입 명단은 자유한국당 전현직 지방의원 포함 786명이다.

김 부대변인은 "사전에 ‘기대하시라, 개봉박두’를 외친 것도 아닌지라 기대하지 않았으나, 너무 시시하다"면서 "인재영입식이라기 보다는 입당원서 전달식 같다"고 폄하했다.

김 부대변인은 "786명의 입당원서를 받아든 안철수 위원장의 흐뭇한 미소에서 한 명이 아쉬운 바른미래당의 당세가 느껴진다"면서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이합집산을 한다지만 한국당을 탈당한 사람들 이삭줍기해서 언제 ‘바른미래’가 만들어지겠는가"라고 평가절하했다.

김 부대변인은 국민의당 영입 1호가 지난 대선때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중용씨 제보조작 사건의 주인공 이준서, 이유미 씨라는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안 위원장은 바른미래당 창당을 통해 새정치를 하고 싶거든 대선에서 자행한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사과부터 제대로 하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입당원서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입당원서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안 위원장은 앞서 "'열린 인재영입'으로 바른미래당의 문을 국민 모두에게 열고, 국민의 목소리를 최우선으로 듣겠다"면서 "국민이 추천해주신 인재와 함께 바른미래당이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고, 부패없는 깨끗한 지방정부, 미래를 대비하는 유능한 지방정부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