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추진 항모 레이건함 등 참가
20일까지 한·미 연합훈련

강경화, 틸러슨과 통화
한·미 정상회담 의제 조율
< 핵추진 잠수함 미시간함 오른 송 국방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국방위원회 의원들과 함께 부산항에 입항해 있는 미국 최대 핵추진 잠수함인 미시간함을 찾아 한·미 연합작전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연합뉴스

< 핵추진 잠수함 미시간함 오른 송 국방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국방위원회 의원들과 함께 부산항에 입항해 있는 미국 최대 핵추진 잠수함인 미시간함을 찾아 한·미 연합작전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연합뉴스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미국의 전략무기가 이번주 한반도에 대거 출동한다. 북한은 지난달 15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일본 상공을 거쳐 태평양으로 쏜 뒤 1개월간 도발을 멈추고 있지만 오는 18일 개막하는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전후로 추가 도발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미 당국은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16일부터 20일까지 동·서해에서 연합훈련을 벌인다. 이번엔 미 7함대 소속 핵 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함이 참가한다. 항모 단독이 아니라 한·미 양국의 이지스 구축함과 잠수함 등 40여 척의 함정이 항모강습단(항모전단)을 이뤄 훈련한다.

미국의 핵잠수함도 포함돼 있다. 이른바 ‘참수작전’ 전담요원들인 미 특수전 작전 부대원들이 핵잠수함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최대 핵추진 잠수함인 미시간함은 지난 13일부터 부산항에 입항해 있다. 미시간함엔 이라크 전쟁 때 사용한 토마호크 순항 미사일이 154발 장착돼 있다. 미국의 또 다른 핵추진 잠수함인 투산함은 지난 7일 진해항에 들어와 11일까지 머물렀다.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에 미 공군의 5세대 전투기인 F-35A 스텔스 전투기가 참가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지난 14일 25분가량 전화통화를 통해 다음달 초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틸러슨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한에서 한·미 동맹의 공고함과 확고한 방위공약, 양국 국민 간 연대 등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