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는 22일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간 ‘보수 통합’과 관련, “정치공학에 함몰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전 총재는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자서전 이회창 회고록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6월 지방선거가 다가오면 (통합 논의가) 요란하게 나올 건데 당장 표가 된다고 해서 끌어다 붙이는 것이 정치공학적으로는 잘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거기에 함몰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 전 총재는 과거 DJP(김대중·김종필) 연합 사례를 들며 선거를 앞두고 벌어지는 합종연횡의 부작용을 설명했다. 그는 “(DJP 연합이) 당선을 위해서는 묘수였지만 당선 후 가져온 부정적 측면이 족쇄가 됐다”며 “눈앞의 이익만 볼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다만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 통합 논의에 속도가 붙을 가능성은 인정했다. 이 전 총재는 “큰 선거가 다가올수록 합치는 문제를 진지하게 생각할 때가 올 것”이라며 “합치더라도 상대방에 대한 배려를 잃지 않고 인간적으로 서로 신뢰하고 믿는 상태가 돼야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