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친박근혜) 핵심인사 가운데 한 명으로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은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 "법치주의의 조종(弔鐘)이 울린 날"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근조'라는 표시와 함께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벼랑 끝에 내몰린 이 나라는 어디로 갈 것인가"라면서 "하늘이 무너져도 이제부터는 살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lkw77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