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초반 기선제압 나서…"黃권한대행, 기다린 듯 대통령 행세"
黃 권한대행, '신중 모드'…與 지원 없이 '고독한 싸움'
黃권한대행-정의장 면담, 정국 향배 바로미터…논의결과에 주목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야권 사이에 미묘한 대립구도가 형성되는 흐름이다.

야당이 황 권한대행에 대해 국회 출석과 정당 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하자, 황 권한대행 측은 "논의해 보겠다"며 일단 공식 반응을 자제했지만 내부적으로는 부정적인 기류가 커지고 있는 것.
대통령 탄핵 상황에서 국정 공백을 피하기 위해 야당과의 협치는 불가피하지만, 그렇다고 야당의 페이스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닐 수만은 없는 처지라는 점이 이러한 기류에 투영돼 있다.

야당은 전날에 이어 14일에도 황 권한대행에 대한 압박의 고삐를 바짝 조였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권한대행에 대해 "국회가 탄핵 공백을 우려해 여러 가지 해법을 모색하는 동안 마치 탄핵 가결을 기다린 사람처럼 대통령 행세부터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역시 "만약 총리가 국회 출석이 어렵다고 얘기한다면 단연코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란 얘기를 분명히 하겠다"고 경고했다.

야당이 황 권한대행에 대해 연일 날 선 비판을 내놓는 것은 초반에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를 확실하게 길들이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한·일 위안부협정 등 휘발성이 강한 현안들이 산적해 있는 만큼 기선을 제압해 정국 주도권을 행사하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 역사교과서를 간절히 바랐던 박근혜 대통령에게 헌정본 한 부 정도 기증하고 나머지는 폐기해야 한다"며 "일순위 과제로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여기에는 향후 펼쳐질 대선구도에서 황 권한대행이 '보수 진영의 구심점'으로 부상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보수 진영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외에는 뚜렷한 주자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황 권한대행이 직무를 충실히 수행하는 경우 새로운 대안으로 부상할 수도 있다.

그러나 황 권한대행 측도 '신중 모드'를 이어가면서도 야권에 호락호락하게 끌려다니지는 않겠다는 기조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황 권한대행 측은 전날 야당의 국회 출석 요구에 대해 "대통령 권한대행이 국회에 출석한 전례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지난 12일 "고민 중"이라고만 말한 것과 비교하면 진일보한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또 여·야·정 협의체와 정당 대표와 황 권한대행의 회동에 대해서도 "논의해 보겠다"면서도 긍정적인 답변은 내놓지 않고 있다.

협치(協治)를 위해 적극 대화에 나서는 데에는 찬성하지만, 국정 운영의 두 축인 정부·여당 가운데 여당이 무너진 상황에서 정부만 단독으로 협상 테이블에 앉을 수 없다는 논리다.

무엇보다 초반부터 밀리기 시작하면 향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역사교과서 국정화 등 박근혜 정부의 주요 과제에 대한 논의 과정에서도 줄줄이 밀릴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고 야권이 사실상 정국의 주도권을 쥐고 있는 상황에서 대놓고 야권과 대립각을 세울 수도 없다는데 권한대행 측의 고민이 있다.

게다가 당내 극심한 계파 갈등으로 새누리당의 지원사격도 난망한 상황이어서 당분간 황 권한대행이 단독으로 '고독한 싸움'을 벌여야 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황 권한대행의 이날 면담은 향후 정국의 방향을 가늠해볼 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황 권한대행이 지난 9일 권한대행의 직무를 맡은 이후 국회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날 정 의장과의 면담은 황 권한대행 측에서 먼저 제안해 성사가 됐다.

정 의장은 이날 황 권한대행에게 조속한 시일 내에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하고, 국회 대정부 질문에도 출석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할 것으로 알려져 황 권한대행이 어떤 답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jesus786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