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14일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와 천정배 공동대표, 김한길 의원의 단수 공천을 확정했다. 광주 공천 방침이 모두 결정됐고, 현역 의원 추가 탈락자는 없었다.

국민의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와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거쳐 3차 공천 심사 결과를 의결했다. 단수 공천 지역은 서울 6곳, 인천 1곳, 광주 2곳, 울산 3곳, 경기 9곳, 충남 1곳, 전남 1곳 등 총 23곳이었다.

서울에서는 안 대표가 노원병에, 도천수 전 고대민주동우회 회장이 성북갑에, 김인원 전 사법연수원 교수가 성북을에 단수 공천됐다. 김한길 의원은 광진갑에, 조순형 전 서울시의원이 서초을에, 이래협 전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상임이사가 송파을에 공천을 받았다.

광주 동남을에는 박주선 최고위원, 광주 서구을에는 천 대표, 전남 목포에는 박지원 의원의 단수 공천이 확정됐다. 경선 지역은 서울 1곳, 인천 1곳, 광주 6곳, 세종 1곳, 경기 3곳, 전북 2곳, 전남 5곳 등 총 19곳이었다.

광주에서는 앞서 컷오프된 임내현 의원(광주 북을)을 제외하곤 현역 의원들이 추가 탈락 없이 단수 공천을 받거나 경선을 치르게 됐다. 동남갑에서는 장병완 의원을 상대로 정진욱 전 한국경제TV 앵커, 서정성 전 안철수 의원 보좌관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광산갑에서는 김동철 의원이 김경록 대변인, 윤봉근 전 광주시의회 의장을 상대로 수성에 나선다. 광산을에서는 권은희 의원이 고원 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최선욱 전 광산미래경제포럼 상임고문과 맞붙는다.

북갑에서는 김유정 전 의원과 김경진 정치평론가, 국성근 전남대 교수가, 북을에서는 최경환 전 청와대 공보비서관, 김하중 전 광주지검 목포지청장이 경선을 치른다.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은 김승남 의원, 황주홍 의원, 김철근 전 청와대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 홍보팀장의 3파전으로 경선을 치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