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휘, '靑핵심과 인연' 홍보에 김영우 "李, 安캠프 출신" 반격
부산진갑에선 전·현직 의원 충돌…포항에선 집단 고발


새누리당의 20대 총선 후보 공천 심사가 막바지 국면인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예비후보들 간 이른바 '거짓 진박(진짜 친박근혜)' 공방이 이어지면서 검찰 고발 사례까지 등장하고 있다.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친박(친박근혜)-비박(비박근혜)계 위원들 간 갈등으로 파행 사태까지 빚은데다 지역구에서도 계파 갈등이 심화하면서 집권여당이 유권자의 표심은 아랑곳하지 않고 진영간 이전투구만 벌이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경기 포천·가평에서는 육군 장성 출신인 이철휘 예비후보가 이달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이 문제가 됐다.

이 후보는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찍은 사진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최고의 신뢰를 받고 있는 김 실장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면서 "(김 실장과의 관계가) 이번 총선 출마를 결심하게 된 결정적 계기가 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같은 지역구 현역 의원인 김영우 당 수석대변인은 "이 글이 사실이라면 청와대의 핵심 인물이자 국방안보의 책임자가 20대 총선에 직접 개입해 후보까지 낙점했다는 것이고, 아니라면 허위사실 유포가 된다"면서 해명을 요구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특히 "이 예비후보는 지난 대선 당시 무소속 안철수 캠프의 국방안보포럼 공동대표로 참여했고, 지난해말 새누리당에 입당 신청을 한 뒤에도 페이스북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출마를 저울질했다"고 반격했다.

경북 포항 북구에서는 박승호 전 포항시장을 비롯한 예비후보 3명이 '진박 논란' 끝에 경쟁자인 김정재 예비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지난달말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후보가 '중앙의 언질'을 운운하며 이를 특정 언론에 유포한 행위는 여권의 친박 실세에게 여성 우선 전략공천을 약속받은 의미로 이해할 수 있다"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김정재 예비후보는 "최근 지지율이 올라가자 논란거리를 만들어 흠집을 내려는 네거티브 선거운동으로,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일축했다.

부산진갑에서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나성린 의원과 허원제 전 의원은 박 대통령과의 '정책 코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허원제 전 의원은 최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나성린 의원이 박 대통령과 정책을 달리하는 것을 보고 출마를 결심했다"면서 "나 의원은 (지난해 7월) 유승민 원내대표 사태 때 유 대표 편에 섰다"고 주장했다.

이에 나 의원은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한다"면서 지지자들에게 "허위 사실을 발견할 경우 즉시 녹음한 뒤 경찰과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맞섰다.

당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박 대통령의 높은 국정 지지율과 당내 영향력을 실감할 수 있는 장면"이라면서도 "예비후보들의 지나친 '진박 마케팅'과 거짓공방은 오히려 유권자들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