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정국상황서 의례적 행사 참석 부적절 판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가 오는 4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신년인사회에 불참하기로 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위안부 문제 협상 결과나 국회 경색 등 지금 같은 상황에서 야당 대표가 의례적인 행사에 가는 게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도 같은 이유로 불참 방침을 청와대에 통보했다.

당 관계자는 "최근 상황에서 청와대가 신년 행사에 초청한 것 자체가 이상한 일"이라며 "과거에도 야당 대표가 꼭 참석한 것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 대표는 오는 4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뒤 총선 전략과 조기선대위 구성 등 정국 구상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원내대표는 같은 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 이어 경기도 수원시의 현충탑 참배 등 공식일정을 소화한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jo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