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낙관론 제동
청와대가 남북관계 복원에 대해 낙관론을 경계했다. 최근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군사적 긴장관계가 해소됐지만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기 때문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7일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 “당장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치 금방이라도 5·24조치를 해제할 것처럼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남북 당국 회담의 조기 개최와 5·24조치 해제 문제 등이 본격 논의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정부는 차분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나가겠다는 것이다. 5·24조치는 천안함 폭침사건 이후 우리 정부가 취한 대북제재 조치를 말한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날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와 관련, “향후 후속조치의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했으며 추석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 추진 방안과 일정을 당면 과제로 협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 현안보고에서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현재 전혀 검토되고 있는 게 없다”고 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