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Story

사거리 1500㎞ '현무-3', 해안포 타격 '스파이크' 위용
美 국방부장관 최초 참석
10년만에 대규모 국군의 날 행사…朴대통령 "킬 체인·KAMD 조기 구축"

건군 65주년을 기념하는 국군의 날 행사가 1일 성남 서울공항과 서울역~광화문 거리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올해는 6·25전쟁 정전 및 한·미 동맹 60주년을 맞아 우리 군의 최신 전략 무기들이 대거 공개되는 등 2003년 이후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

국군의 날 기념식은 1993년부터 보통 5년 주기로 대통령 취임 연도에 맞춰 대규모 기념식과 시가행진을 해왔다. ‘강한 국군! 튼튼한 안보! 행복한 대한민국!’을 주제로 한 이번 행사에는 병력 1만1000여명과 지상 장비 190여대, 항공기 120여대 등이 동원됐다. 권태오 국군의 날 행사단장(중장)은 “군 통수권자의 군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묻어날 수 있도록 2008년 당시 6000여명이던 행사 병력을 두 배 정도 늘렸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김관진 국방부 장관과 정승조 합동참모본부 의장 등 주요 군 지휘관이 참석했다. 2일 열리는 제45차 한·미 연례안보협의회의(SCM)를 위해 방한한 척 헤이글 미 국방부 장관도 함께했다. 미 국방부 장관이 국군의 날 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우리는 북한이 핵을 내려 놓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올바른 선택을 할 때까지 강력한 대북 억지력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강력한 한·미 연합 방위체제를 유지하면서 ‘킬 체인(Kill Chain)’과 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KAMD·북한 미사일 요격체계) 등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대응능력을 조기에 확보해 북한 정권이 집착하는 핵과 미사일이 더 이상 쓸모없다는 것을 스스로 인식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킬 체인은 적의 미사일을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공격하는 일련의 공격형 방위시스템을 말한다.

이날 행사에는 북한의 핵심 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현무-2’와 장거리 순항미사일 ‘현무-3’, 해안포 부대 타격용 미사일 ‘스파이크’ 등이 처음 공개됐다. 현무-3 미사일은 순항미사일이며 사거리 1500㎞로 한반도 전역이 타격권에 들어오고, 정확도는 오차범위 3m 이내다. 잠수함에서 수상함을 타격하는 ‘백상어’, 수상함에서 잠수함을 잡는 ‘청상어’, 잠수함에서 잠수함을 공격하는 ‘슈트’, 함대지 미사일인 ‘해성’, 함정에서 대공 표적을 타격하는 ‘SM-2’ 등도 일반인에게 처음 선보였다. 무인정찰기(UAV)와 지상 무인로봇인 견마로봇도 공개됐다.

사거리 278㎞의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인 슬램-ER과 중거리 공대지 팝-아이, 정밀폭격이 가능한 JDAM, 적 미사일을 요격하는 패트리엇(PAC)-2도 등장했다.

오후엔 숭례문과 광화문 일대에서 시가행진도 있었다. 시가행진엔 전차, 장갑차, 미사일 등 첨단무기로 무장한 기계화부대 차량 등 37종 105대와 보병부대 및 사관생도, 특전사 등 병력 4500여명이 참가했다. 2008년 시가행진은 숭례문 화재로 광화문에서 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어 잠실운동장과 테헤란로 일대에서 이뤄졌다.

정성택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