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조특위 청문회 '치열한 공방'
국가정보원 댓글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가 열린 19일 증인으로 출석한 권은희 씨(가운데)가 답변하고 있다. 정동헌 기자 dhchung@hankyung.com

국가정보원 댓글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가 열린 19일 증인으로 출석한 권은희 씨(가운데)가 답변하고 있다. 정동헌 기자 dhchung@hankyung.com

국가정보원의 댓글 의혹 사건을 수사했던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이 19일 열린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지난 16일 출석한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허위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권 전 과장은 박영선 민주당 위원이 ‘김 전 청장이 권 전 과장에게 격려 전화를 했다고 하는데 거짓말 아닌가’라고 묻자 “네. 거짓말”이라며 “사실을 말씀하시지 않았다”고 말했다.

권 전 과장은 “당시 수사팀은 문제의 오피스텔에서 철수한 이후 새벽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준비하고 있었다”며 “지능팀 사무실에 올라가 업무를 보고 있는데 김 전 청장이 직접 (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전 청장이) 통화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지 말라’고 지시했고, ‘내사 사건인데 압수수색이 맞지 않다. 경찰이 신청했는데 검찰이 기각하면 어떻게 하느냐’는 게 근거였다”고 했다.

김 전 청장은 지난 16일 청문회에서 ‘경찰 수사 과정에서 권 전 과장에게 전화를 건 게 사실이냐’는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격려 전화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고 답변한 바 있다.

권 전 과장은 수사 압박을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 진행 내내 어려움, 고통을 저와 수사팀이 많이 느꼈다”며 “그런 것들이 수사가 원활하게 진행되는 것을 막는 부당한 지시에 기인한 경우가 많았다”고 토로했다.

한편 국정원 댓글 사건의 당사자인 여직원 김하영 씨는 “북한과 종북세력의 선전 선동에 대응하는 목적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정치 개입 또는 선거 개입이라는 인식을 갖고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청문회는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과 권영세 주중대사의 증인 채택과 현직 국정원 직원의 신원 보호를 위한 가림막 설치 문제 등을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오전 내내 파행을 빚기도 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