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외 병행론 vs 특검-국회등원 연계론…강온차 감지

민주당이 23일로 막을 내리는 국정원 댓글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이후 다가올 '포스트 국조 정국'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이렇다할 '회군'의 출구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장외투쟁의 장기화에 대비, 동력을 이어가야 하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구체적 전략을 놓고 강온파간 온도차도 감지된다.

민주당은 청문회 과정에서 여권과 권력기관간 커넥션 의혹이 확인됐다며 이에 대한 국민의 공분을 발판으로 '촛불'의 힘을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나, 내부적으로는 청문회 성적표에 대한 실망감도 적지 않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의 증인 선서 거부와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권영세 주중대사의 증인채택 무산이라는 원천적 장애물에 가로막히긴 했지만 '결정적 한방'이 없는 맥빠진 청문회였다는 것이다.

'김-세'(김무성-권영세) 증인채택이 사실상 불발되면서 21일 청문회 개최 여부와 23일 보고서 채택 등이 순탄하게 진행될지도 극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강경파를 중심으로는 특검 카드를 통한 국면 전환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국조 부실의 책임을 여권으로 돌리면서 검찰의 기소 내용 이외 추가 내용을 특별검사를 임명해 규명하자는 것이다.

문재인 의원이 18일 특검 문제를 제기한 이후 국조특위와 친노(친노무현) 인사들이 가세하고 있다.

이들은 특검문제를 결산국회, 나아가 9월 정기국회와 연계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대로 국회로 돌아갈 수는 없다는 전면적 장외투쟁론인 셈이다.

친노 핵심으로 특위 소속인 박범계 의원은 19일 MBC 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 특검 실시를 주장하며 "국회가 새누리당 로드맵대로 가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지도부는 민주당이 국회를 볼모로 삼은 채 거리로 뛰쳐나갔다는 역풍 등을 의식, 원내외 병행 투쟁 방침을 재확인하고 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광장과 함께 국회의 장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지도부는 특검에 대해서도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아직 국조가 진행 중인데다 자칫 대선불복으로 비쳐질 수 있다는 점에서다.

지도부 일각에선 대화록 공개에 이어 특검 문제까지 문 의원 주도로 끌려가는 듯한 모양새에 대해 불편해 하는 기색도 읽힌다.

그렇다고 해서 지도부가 결산국회나 정기국회에 호락호락 응할 것 같지는 않은 분위기다.

한 핵심인사는 "국조가 끝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빈손'으로 들어갈 순 없다"며 "급한 건 여당"이라고 말했다.

일부에선 정보위나 안전행정위, 운영위 등 국정원과 청와대 유관 상임위부터 선별적으로 결산에 임하는 아이디어도 거론된다.

당 관계자는 "박근혜 대통령의 가시적 조치 없이 광장을 버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유미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