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또 '박원순 때리기'…"노량진 수몰 참사는 서울시 책임"

새누리당이 노량진 수몰사고를 계기로 연일 ‘박원순 서울시장(사진) 때리기’에 나서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소속의 박 시장과 맞설 만한 여권의 대항마가 뚜렷하지 않은 상황에서 박 시장의 기반을 흔들어 놓으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9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노량진 수몰 참사는 기후적 요소 외에 서울시를 비롯한 관계자들의 안전불감증이 부른 대형 인재”라며 “무리하게 공사를 강행한데 대해 서울시와 박 시장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홍문종 사무총장도 “장마철에 민생 돌보기보다 내년 지방선거를 의식해 정치행보, 전시행정에 집중한다는 의견이 있다”며 “자연재해에 인재가 발생하는 일이 없게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박 시장을 겨냥했다.

새누리당은 지난 16일에도 박 시장이 정부에 무상보육 국고지원을 요청한 것을 비판한 바 있다.

당시 최 원내대표는 “예산확보를 위해 전혀 노력하지 않고 자신의 선거운동에만 도움되는 곳에만 예산을 쓰는 실정”이라며 “이는 소위 보육비 부족을 정부에 돌리려는 정치적 행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