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이라 북한에 넘겨"

라오스에서 추방돼 북송된 탈북 청소년에 대해 현지 한국 공관이 공식적인 면담 요청을 하지 않았다는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대해 주한 라오스대사관이 이를 부인했다.

WSJ에 발언이 인용된 칸티봉 소믈리쓰 주한 라오스대사관 공사는 3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이 탈북 청소년에 대해 공식적으로 면담을 요청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렇다"고 답했다.

앞서 WSJ는 칸티봉 공사가 "우리는 그들(한국대사관 직원들)이 면담 요청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측이 탈북 청소년들에 대해 공식적인 면담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라오스 외교부 관리들이 말했다고 전했다.

칸티봉 공사는 WSJ에 인용된 발언에 대해 "나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면서 "그 코멘트는 잘못 보도됐다"고 해명했다.

그는 "9명의 한인이 불법 입국해 라오스 경찰에 체포됐으며 체포 당시에 우리는 그들이 남한에서 왔는지, 북한에서 왔는지 몰랐다"면서 "그래서 9명의 한인이 수도 비엔티엔으로 이동했을 때 라오스 외교부는 남북한 대사관에 모두 그들의 억류에 대해 알려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라오스 경찰은 그들 모두가 북한 주민이었기 때문에 그들을 북한 공관에 넘겼다"고 설명했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도 이날 WSJ 보도에 대해 "체포 당일인 지난 10일 한국인 안내인으로부터 탈북 청소년이 체포된 사실을 우리가 먼저 인지해 라오스 중앙정부에 알렸다"면서 "그날 현지 공관에서 라오스 이민국 국장과 만나 체포된 탈북 청소년 및 한국인 안내인 2명과의 면담을 주선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라오스 이민국장이 "현장에 간다고 되는 것은 아니니 기다려달라"고 말해 면담이 불발됐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탈북 청소년과 한국인들이 라오스 수도로 이송돼 온 뒤에도 문서를 통해 현지 외교부를 통해 면담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은 "면담 요청 등은 다 기록이 있는데 공식 면담 요청이 없었다고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WSJ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덕현 강병철 기자 solec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