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대선평가위원장인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가 27일 당내 주류세력의 2선 퇴진을 요구했다.

한 교수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통합당의 18대 대선 패배, 100년 정당의 길을 모색한다’ 토론회 개회사에서 “민주당의 대선 패배는 정권 재창출보다 당의 이익을 앞세우는 도덕적 해이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한 교수는 “인적 쇄신은 과거 청산의 필요조건”이라며 “대선 패배의 책임이 있는 세력이 공동으로 자숙하고 퇴진할 때 과거 극복의 정의는 실현될 것”이라고 인적 쇄신을 주문했다.

아울러 “당권을 장악해온 주류 세력의 운동권 체질에서 비롯된 자기도취와 망상, 상호 불신으로 점철된 계파 싸움은 이제 임계점에 도달했다”고 비판했다.

18대 대선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당권을 장악한 세력은 당의 분열로 인한 심각한 전력 상실을 외면한 채 후보 단일화만 성사되면 무조건 이긴다는 자기 중심의 안일한 고정관념에 사로잡혔다”며 “동원 가능한 권력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상대를 압박하려는 체질화된 패권적 조직문화가 아름다운 단일화의 전제조건, 즉 신뢰를 파괴시키는 주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이현진 기자 ap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