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과 민주당은 22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및 남미 3개국 순방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3부요인과 여야 대표를 초청한 데 응하기로 했다.

심상정 의원단 수석부대표는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한미정상회담 성과를 보고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하면서 "그러나 대통령이 회담 성과만을 보고하는 `생색내기' 차원의 자리가 아니라 국회에서 다루는 법안과 정책, 정국 현안에 대해 야당과 실질적으로 협의할 수 있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외국에 갔다올 때만 형식적 만남을 가질 게 아니라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여야 정치권과 국민 의견을 수렴해 국민 통합을 이룬다는 차원에서 이런 모임은 자주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