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은 15일 김한길 의원이 민주당의 16대 총선 기획단장으로 일하던 지난 2000년 3월 조동만 전 한솔 부회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곤혹스런 모습이다.

김 의원이 당내 신행정수도건설 특별위원장과 국회 건설교통위원장을 맡고 있는등 당안팎에서 영향력있는 지위를 맡고 있다는 점에서, 도덕적 우위를 바탕으로 각종 개혁작업을 추진중인 우리당이 체감하는 당혹감은 커 보였다.

노웅래(盧雄來) 의원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이런 일이 불거져 곤혹스럽다"고말했고, 정장선(鄭長善) 의원은 "아직 구체적인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뭐라 말하기 어렵다"며 언급을 피했다.

그러나 김 의원이 문제의 돈을 개인적 용도에 쓰지 않고 당 여론조사 비용으로사용했다고 밝히자 "그나마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우리당 핵심당직자는 김 의원의 1억 수수설이 일부 언론에 보도된 직후 "큰일났다"며 걱정했으나, 김 의원의 해명이 곧바로 나오자 "김 의원으로부터 이미 3주전에검찰에서 내사를 해서 다 끝난 일이라는 설명을 들었는데, 본인이 차분하게 대응하고 있어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이 당직자는 "김 의원이 맡고 있는 중요한 역할이 많기 때문에 영향을 받게 될까봐 많은 걱정을 했다"고 덧붙였다.

검찰 수사가 여권 인사에게 오히려 불리하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역차별론'을펴는 의원도 있었다.

우리당의 한 재선의원은 "뇌물죄가 적용되지는 않겠지만, 도덕성에는 상처를 입을 수 있겠다"면서 "요새 검찰이 여당만 걸리면 어떻게든 잡으려고 하는데 역차별을당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한편 민주당은 김한길 의원이 조동만 전 회장으로부터 받은 1억원을 민주당 선거에 썼다고 주장한 데 대해 "자신의 잘못을 민주당에 떠넘기고 있다"며 발끈했다.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의원이 받은 돈에 대해서는 당에 입금된 기록도 없고, 사전사후에 보고받거나 들은 사람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자신의 잘못을 민주당에 떠넘기려는 것은 공인으로서 상상을 초월하는 파렴치한 행위"라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