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신 권철현(權哲賢) 의원은 30일 "부산시장 후보 경선 과정과 결과에 대해 더이상의 문제제기를 하지 않고 한나라당이 지방선거 및 대선에서 승리를 거두는데 매진할 것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시장경선대책본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산시장 경선이 여론과 대의원들의 표심이 왜곡됐기때문에 당규에 따라 이의신청을제기했다"고 밝힌뒤 "그러나 단군이래 무능력하고 부도덕한 민주당 정권이 더 연장될지 모른다는 위기감이 엄습하고 있는 점을 감안, 더 이상 경선문제에 계속 얽매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따라서 중앙당의 이의신청에 대한 심사 결과가 나오기를 더 이상 기다리기 보다는 중대한 정치적 기로에 서 있는 당에 힘을 실어 주는 것만이 최상의 길이라는 충정아래 대승적 결단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상영(安相英) 후보가 6.13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힌뒤 "그러나 중앙당 선거대책본부에서 역할을 할지, 부산시장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역할을 할지 등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이와 함께 "한나라당이 부산의 지배적 정치세력이 되는 동안 자기 쇄신을 게을리하고 기득권 유지에 급급하면서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 나를 포함한 부산지역 지구당 위원장들의 심각한 반성이 필요하다"며 안이한 자세 전환을 촉구했다.

권철현 의원은 이밖에 "신민주연합에 동참해달라고 본인에게도 간접적으로 전해왔지만 과거의 민주화 세력을 다시 꺼집어 내려는 것과 관련, 국민들을 설득하고 납득시키는 절차가 없었다"고 지적한뒤 "말을 바꿔 탈 의사가 없다"며 동참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부산=연합뉴스) 심수화기자 sshw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