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16일 이수동(李守東) 전 아태재단 상임이사의 비리혐의와 관련, 논평을 내고 "대통령 일가와 아태재단이 이수동씨의 `배후 몸통'이라는 것을 천하가 다 안다"며 ▲대통령 사과 ▲김홍업씨의 특검 자진출두 ▲아태재단에 대한 전면수사 및 세무조사 ▲아태재단 해체와 재산 국고귀속 등을 거듭 요구했다.

남 대변인은 또 "유종근(柳鍾根) 전북지사가 자신에 대한 수사를 정치공작에 의한 표적수사라고 주장함으로써 청와대가 직.간접으로 공작을 벌인 게 아니냐는 의혹이 증폭되는 만큼 유 지사가 거명한 K씨와 P씨는 직접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