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이형택(李亨澤)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보물발굴 사업에 개입한 사실이 드러난 이기호(李起浩) 청와대 경제수석을 금주중 개각을 단행하면서 함께 교체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핵심관계자는 27일 "김 대통령은 내각 개편과 함께 청와대 수석비서진에대한 인사도 단행할 것"이라면서 "이 수석의 경우 법적인 책임을 묻기는 어렵지만 도덕적인 책임을 면하기 어려운 만큼 교체될 것이 확실시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여권 내부에선 이 수석의 자진사퇴론도 대두되고 있어 이 수석이 특검수사를 받기 전에 자진사퇴를 결심할지 주목된다.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27일 이 수석의 거취문제에 대해 "본인의 합당한 처신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으며, 이에 앞서 박종우(朴宗雨) 정책위의장은26일 "보물발굴과 관련한 국민정서가 매우 안좋은 만큼 이 수석 등 관련자들은 비록형사적 책임이 없다고 하더라도 용기있게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수석은 26일 기자간담회에서 "특검에서 조사를 하겠다면 얼마든지 가서 사실대로 밝힐 것"이라고 특검출두 용의를 밝히고 자신의 거취문제에 대해 "법적으로 책임이 있다면 당연히 책임질 것"이라면서도 ''법적으로 책임이 없다면 거취문제는 별도로 생각하지 않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jj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고형규기자 k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