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월 지방선거의 기초단체장 및 광역의원 후보를 해당지역 전 당원이 참여해 선출하는 당원직선제가 여야 내부에서 확산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27일 6월 지방선거의 기초단체장 및 광역의원 후보선출 과정에 전당원이 참여하는 당원직선제를 적극 추진키로 했고, 민주당도 경기도지부 등 후보선정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지역주민의 정서를 반영하기 위해 당원 직선제 실시를 검토하는 지역이 늘어나고 있다.

한나라당은 당초 지구당별로 150-200명 이상의 대의원 및 선거인단을 구성, 지방선거 후보를 선출할 방침이었으나 당원 직선제가 당세확장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보고 이를 각 지구당에서 채택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키로 했다.

김문수(金文洙) 제1사무부총장은 "풀뿌리 민주주의 정착과 당세 확장 등을 위해가능한 한 당원 직선제를 도입토록 할 것"이라며 "원내외 위원장 회의 등을 통해 당원 직선제를 실시하도록 적극적인 설득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에서는 정병국(鄭柄國.경기 가평.양평) 의원이 구체적인 당원직선제 실시방안을 확정한 것을 비롯, 소장파 의원 및 원외위원장들로 구성된 미래연대 회원들과 수도권 의원.위원장 등 상당수가 당원 직선제를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의 경우 중앙당의 상향식 공천원칙에 따라 경기도지부가 전도민 참여 경선제를 도입할 예정이고, 서울시지부도 일부 제한을 두는 선에서 시민참여경선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이에 앞서 정동영(鄭東泳 전북 전주덕진) 문희상(文喜相.경기 의정부) 설 훈(薛勳.서울 도봉을) 천정배(千正培.경기 안산을) 의원 등 상당수 의원들이 당원 직선제를 채택키로 하고 구체적인 시행 방안을 마련중이다.

minch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민철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