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는 8일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과의 전날 회동결과에 대해 "김 전대통령이 내각제를 적극 찬성할 수 없는 입장이 아니냐. 그런 정도로 이해하고 있다"고 애써 의미를 축소했다. 김 총재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김 전대통령이 전날 회동에서 내각제 협조요청을 거부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김 전대통령은 (나의) 일관된 내각제 주장을 이해한다고 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3김연대설에 대해서도 "그런 얘기를 나눠본 적도, 그런 구상을 해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에 대해 김 총재는 "글을 배운 사람으로서 (나의) 심정을 건드린다고 똑같이 해주고 금방 후회했고, 다신 안하겠다고 생각했다"며 "거기서도 내각제 선택에 진지하게 나온다면 얼마든지 협력하겠다"고 관계개선의 여지를 남겼다. JP는 DJP 공조복원에 대해서는 부정적 태도를 보였으나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상임고문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마음에 들고 믿을만 하며, 대한민국 대표가 될만하다고 판단되면 내각제를 전제로 협력하는데 인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이한동(李漢東) 총리의 자민련 복귀여부에 대해 "지켜보자"고 여운을 남겼고 "내각제를 설득하다 안됐을 때 조용히 사라지겠다"고 내각제 추진이 무산될 경우 정계를 은퇴할 생각임을 비쳤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기자 sang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