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개혁파 연합모임인 '쇄신연대'는 7일 오전 의원회관에서 정치개혁 방안 마련을 위해 `당 쇄신 및 국회중심 제도개선'을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제에 나선 이강래(李康來) 의원은 ▲지도부 권한의 상당부분 의총 및 원내총무 이양 ▲총재에서 국회의원으로의 중심이동 ▲사무총장.대변인제 폐지 등 중앙당 축소개편 ▲당.정 분리 ▲상향식 공천 및 지방조직 자율성 강화 ▲당 재정운영투명화 등을 당 쇄신방안으로 제안했다. 국민경선제와 관련, 이 의원은 "국민경선제 도입이야말로 정치발전의 획기적 계기가 될 것이므로 재론의 여지가 없다"고 밝힌 뒤 "대의원수는 지구당별로 400-500명씩 10만-13만명 가량이 적당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국대의원 대회에 참가할 대의원과 국민경선에 참가할 선거인단을 분리, 적정 인원으로 전자의 경우 15만, 후자는 10만명 수준을 제시했다. 대선후보 선출시기와 관련, 그는 "지방선거 전에 한다면 시도지사 후보 선출과 병행할 수 있으며, 이는 영남 등 취약지역에서 당원모집의 인센티브 및 시도지사 후보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제고시킬 수 있다"며 후보 조기가시화를 주장했다. 그는 하지만 "전당대회 시기문제와 대선후보와 당 지도부 경선 분리문제는 합리적 논의의 대상이라기 보다는 정치적 결단과 선택의 문제가 되어 버렸다"면서 "당내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된 상황에서 쇄신연대의 공론 확보가 어렵기 때문에 검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