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4일 총무회담을 열어 이용호(李容湖)씨 주가조작사건에 대한 특검제 법안 쟁점의 막판 타결을 시도했으나 법안명칭과수사기간 등에 대한 견해차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회담에서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명칭을 `이용호씨 주가조작 및 횡령사건과 이와 관련된 정.관계 로비의혹사건' 등으로 하자고 제안했으나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김형윤 전 국정원경제단장 사건과 관련된 정관계 로비의혹'이란용어가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 절충에 실패했다.

또 수사기간에 대해 민주당은 `1차 2개월-2차 1개월'을 주장하면서 특별검사보1명을 추가로 선임할 수 있다는 수정안을 냈으나 한나라당이 `3개월-2개월' 주장을고수해 진통을 겪었다.

다만 여야는 중간수사발표는 1차례만 허용하기로 했다.

이상수 총무는 "이번 특검제는 이용호 여운환씨 사건과 관련한 특검제인 만큼김형윤 전단장 관련 사건을 포함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재오 총무는 "만약 김 전단장 사건을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을 경우별도의 국정조사나 특검제를 요구할 수 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상수 이재오 총무는 이날 이만섭(李萬燮) 국회의장 주재로 자민련 김학원(金學元) 총무가 참석한 가운데 3당 총무회담을 열어 국회 정치개혁특위에 자민련의원 1명을 배정한다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하지만 자민련 의원을 민주당과 한나라당 중 어느 당 몫으로 할지에 대해서는의견이 갈려 15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