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최고위원이 한동안 동교동계에 대한 신뢰 보내기에 뒀던 대선행보 중심축을 최근들어 동서화합을 매개로 하는지역연대로 옮기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노 위원은 7일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김중권(金重權) 전대표와의 영남후보 연대 가능성에 대해 "한국사회에서 지역통합은 주요한 정치적 과제"라면서 "다음 대선을 동서대결이 아닌 동서화합으로 치를 수있기 위해선 김 전대표와도 적절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 위원은 특히 `생각이 달라도 연대할 수 있는가'란 물음에 "정치는 어떤 면에선 (생각을) 달리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지금 이 시기 지역화합과 동서화합 과제에있어 협력할 부분도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전날 성대 대학원 총학생회가 주최한 토론회에서도 함께 자리한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이 `신민주연합'을 강조한데 대해 "분열의 큰 것은 지역이다. 영.호남을 비롯한 지역을 고려하지않은 연대는 이번에 성공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노 위원은 이 자리에서 신민주연합에 공감을 표시하면서도 "특히 이러한 지역연대까지 함께 묶어세우는 통합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이인제(李仁濟) 위원과 라이벌 관계가 아니냐'는 질문에 "이 위원이좀 앞서있는 건 사실인 것 같다"면서도 "그렇다고 그게 아주 걱정된다는 것은 아니다. 나는 어려운 길을 감춰오고 희생하며 원칙을 지켜왔는데 섭섭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 위원은 정도를 안 걸어온 게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아니라고 말할 수도 없다"며 "정치적 신념과 철학에 따른 정당선택이 아니라 정치적 이해에 따른 것은 과거엔 가능했으나 이젠 청산돼야 한다. 게임에 지면 승복하는게 원칙 아니냐"고 지난 대선때 이 위원의 경선불복 및 신한국당 탈당을 겨냥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