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22일 국세청과 공정거래위의 언론사 조사결과 발표와 관련, "언론기업에 대한 업무상 조사라고 하지만 결과적으로 언론의 자유를 침해, 언론신장과 보도자유에 대한 위축과 제약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이날 김기배(金杞培) 사무총장 등 당3역으로부터 주요당직자회의 결과를 보고받는 자리에서 "세무사찰 과정에 적법성과 내용의 타당성 등 문제점이 있을 수 있는데 사주의 비리를 공개, 본질을 왜곡시킬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우려했다"고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이 전했다.

권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 총재는 연일 터져나오는 세무사찰 결과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정부 당국은 언론기업에 가한 사찰이 언론자유와 보도자유에 대한 침해가 되지 않도록 배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