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6.15 남북공동선언' 채택 이후 남북한이합의한 주요사업 24건 가운데 실제 이행된 것은 7건(29%), 합의사항 실천을 위해 진행중인 것이 6건(25%)이라고 민주당 김성호 의원이 15일 주장했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의 김 의원은 이날 분석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그동안 남북이 합의한 사업중 아직 착수조차 못하고 있는 것이 11건(46%)이나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남북간에 이행된 사업으로 ▲이산가족방문단 교환 및 생사.주소 확인 ▲정치.군사분야 남북연락사무소 업무재개 ▲대북 식량차관 제공 ▲비전향 장기수송환 등을 들었다. 또 현재 진행중인 사안으로는 남북경협 4개 합의서 발효절차 작업, 해외동포 교환 방문, 대중 음악인 교환 공연 등을 꼽았다. 그러나 이산가족 면회소 설치.운영, 경제시찰단 파견,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지뢰제거 군사보장합의서 서명, 서울-평양 경제시찰단 파견 등은 아직 착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남북공동선언 이후 금강산 관광객을 뺀 남측의 북한 방문객 수가 7천818명인데 비해 북측의 남한 방문객은 647명에 불과하다"면서 "합의사항 이행률이저조할 뿐 아니라 남북교류에서도 불균형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